컨텐츠 바로가기

美 사막지대 데스밸리도 잠겼다… “1000년에 한번 나올 폭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 5일 하루동안 37.1㎜의 폭우가 쏟아진 미국 캘리포니아데스밸리 국립공원에 물이 넘쳐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미 캘리포니아 데스밸리 국립공원에 하루에 37.1㎜의 비가 내린 것은 1000년에 한 번 발생하는 기록적 폭우라는 분석이 나왔다.

10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대니얼 버크 미 라스베이거스 국립기상국 연구원은 “최근 데스밸리를 덮친 폭우는 1000년에 한 번 등장할 역사적 사건”이라며 “한 해 동안 이 지역에 이런 규모의 폭우가 발생할 확률은 0.1%도 되지 않는다”고 했다.

지난 5일 데스 밸리 국립공원에는 하루 37.1㎜의 비가 쏟아졌다. 1년치 강수량의 75%에 달하는 양이다. 기상 관측 이래 두 번째로 많은 비가 내린 날로, 종전 최고 기록은 1988년 4월 15일 37.7㎜의 비가 내린 것이었다.

특히 이번 폭우는 3시간 내 집중된 것이라 위력이 더 컸다. 북미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이자, 지구에서 가장 온도가 높은 곳으로 꼽히는 데스밸리의 8월 평균 강수량은 2.79㎜에 불과하다. 한 달간 내릴 비의 13배가 넘는 양이 5일 하루에 쏟아진 것이다. 8월에 내린 비로는 가장 많은 양이다.

조선일보

지난 5일(현지 시각) 미 캘리포니아 데스밸리 국립공원에 내린 비로 주차됐던 차량이 진흙에 파묻혔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폭우로 1000여명이 고립됐으나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미 국립공원관리청은 밝혔다.

과학자들은 이런 극단적 기상 현상이 더욱 빈번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현재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미 서부에서 추후 이상 기후가 발생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마이크 레이놀즈 데스밸리 국립공원 관계자는 “데스벨리는 극단적인 기후를 경험할 수 있는 곳인데, 이번 폭우는 또 다른 사례가 됐다”며 “폭풍우가 더 강력해지고 자주 발생할 것이라는 기후 변화모델 예측에 따라 실제 기후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장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최아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