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비 좀 왔으면" "왜 길 막나"…봉사 갔다가 '망발'하고 항의받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11일 오전 국민의힘 '투톱'인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롯해 지도부와 현역 의원 40여 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을 찾았습니다.

회색 티셔츠에 초록색 새마을운동 모자를 쓰고 나타난 주 위원장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치거나 농담하거나 사진 찍는 일도 안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