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1 인천, '한 골의 행복'으로 인공관절 수술 첫 도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인천 유나이티드, 국제바로병원으로부터 인공관절 수술 지원 받은 하용자씨
[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는 구단 스폰서 국제바로병원(병원장 이정준)과 함께하는 관절수술 지원 캠페인 '한 골의 행복'의 첫 수혜자가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인천에 따르면 퇴행성 관절염으로 고생하던 하용자씨(78)가 캠페인을 통해 인공관절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한 골의 행복은 구단과 국제바로병원이 2022시즌부터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인천이 경기에서 1골을 넣을 때마다 기관의 지원 자격 평가를 받은 인천 지역 내 소외계층 한 명에게 관절 수술 본인부담금을 지원하는 지역 상생 프로젝트다.

지난 5월 17일 협약식으로 캠페인을 시작하고서 3달여 만에 첫 번째 수혜자를 선정했다.

하씨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수술 혜택을 받게 돼 기쁘다"면서 "원래 축구를 잘 알지 못했는데 이번 계기로 인천 구단에 관심이 생겨 지난 성남FC와의 경기도 챙겨봤다. 팬이 되어 인천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ah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