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시민들은 반대 집회... 경찰국 옹호한 박성민 의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 "경찰국 신설로 경찰 지휘?견제 강화"... 시민들 "독재 멈춰야"

오마이뉴스

▲ 국민의힘 박성민 울산 중구 국회의원 ⓒ 박성민 의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국 신설을 반대하는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대기발령을 받은 류삼영 전 울산중부경찰서장(총경)을 응원하고 경찰국 철회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집회가 울산 중구 울산경찰청 앞에서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부경찰서가 있는 울산 중구가 지역구인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이 연일 경찰국을 옹호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박성민 의원은 지난 9일 언론에 보도자료를 내고 "경찰 인권침해로 해마다 1천여 건 이상 인권위에 진정한다"며 "수사종결권 등 권한이 막강해진 경찰은 인권의식을 높여야 하며, 경찰국 신설로 행안부의 지휘·견제를 통한 인권보호 강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11일에는 "비경찰대 출신에 대한 '승진 차별'이 개선되기는커녕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경찰간부의 경찰대 출신 비율이 지나치게 높으면 조직 내부의 경직성, 비경찰대 출신과의 내부갈등 특히 경찰대 출신 간 강력한 결속으로 사조직화, 특권집단, 순혈주의 폐해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건강한 조직이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특히 "특정 대학을 졸업했다는 사실만으로 경위(7급)로 입직하는 것이 불공정하다는 논란 등 지난 20여 년간 지지부진했던 경찰대 개편에 대한 논의 역시 본격적으로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국 신설을 반대한 류삼영 총경은 경찰대 4기로 김창룡 전 경찰청장과 동기로
올해 초 울산중부경찰서장으로 전보됐지만 최근 대기발령을 받았다.

한편 '국민경찰을 응원하는 울산시민 모임'은 집회에서 "독재를 멈추고 대화의 장으로 나오라"며 "경찰국 신설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류삼영 중부경찰서장의 비정상적인 대기발령을 철회하고 회의 참석 총경에 대한 감찰 조사를 중단할 것"을 아울러 요구했다.
오마이뉴스

▲ '국민경찰을 응원하는 울산시민 모임'이 11일 오전 울산경찰청 앞에서 류삼영 총경을 응원하고 경찰국 신설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 윤덕권 전 시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석철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