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플랩스, 셀시우스 부실 자산 매입하나···“인수합병 방안 모색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셀시우스, 가상자산·대출·CEL 등 보유

리플랩스, 셀시우스 파산 절차에 참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플(XRP)의 발행사 리플랩스(Ripple Labs)가 파산 절차를 밟고 있는 암호화폐 대출 플랫폼 셀시우스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11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리플랩스는 셀시우스의 부실 자산 매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셀시우스의 파산 신청서에 따르면 셀시우스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산은 △커스터디 계좌에 보관된 가상자산 △대출 △비트코인 채굴 사업 △셀시우스 자체 암호화폐 셀시우스(CEL) △현금 △기타 암호화폐 등이다. 리플랩스 대변인은 “셀시우스가 가지고 있는 자산과 우리 사업과의 연관성에 관심이 있다”며 “이에 따른 손익을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셀시우스 인수 자체에 관심이 있는 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했다. 다만 그는 “리플은 암호화폐 시장의 혼란을 통해 성장해왔다”며 “사업 확장을 위해 전략적인 인수합병 기회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업계는 리플랩스가 이처럼 규모가 큰 거래를 진행한 적이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셀시우스의 대차대조표에 따르면 셀시우스는 11억 9000만 달러(약 1조 5500억 원) 상당의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리플랩스 측은 “현재 리플의 기업가치가 약 150억 달러이며 XRP의 2분기 매출액이 4억 달러 이상이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암호화폐의 약세로 인해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됐기 때문에 해당 주장이 적절하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주 리플랩스의 법률 대리인은 셀시우스의 파산 소송 절차에 참여하기 위해 법원에 관련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원에서 이 제안을 받아들이며 리플랩스는 자신들이 셀시우스의 주요 채권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했다.

박정현 기자 sbnmp@decenter.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