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전남도, '풍력발전 보급촉진 특별법' 연내 제정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해상풍력특별법 요청
[전남도 제공]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는 11일 박창환 정무부지사가 국회를 찾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의원들에게 해상풍력 '인허가 통합기구 설립'을 위한 특별법 연내 제정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 부지사는 도 에너지산업국장과 함께 국회 산자위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간사)과 박수영 의원,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 부의장 송기헌 의원 등을 잇달아 만나 특별법 제정 시급성을 설명하고 협력을 요청했다.

해상풍력사업은 개별 입지발굴에 따른 주민협의 난항, 여러 부처에 걸친 복잡한 인허가 절차 및 소요 기간 장기화 등으로 사업을 제때 추진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국가 주도의 체계적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인허가 원스톱 전담기구 신설과 주민수용성 확보방안을 강화하는 특별법 제정이 시급하다고 전남도는 보고 있다.

지난해 5월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국회의원이 '풍력발전 보급촉진 특별법'을 대표 발의했는데 원스톱 기구 신설·국가 주도 계획입지·주민 수용성 확보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국회를 통과하면 현재 인허가 절차에만 5~6년 소요되는 사업 기간이 2년 10개월로 획기적으로 단축될 것으로 전남도는 내다봤다.

박창환 부지사는 "에너지 대전환 시대 대규모 에너지 생산이 가능한 해상풍력은 '2050 탄소중립 실현'과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한 최적의 대안"이라며 "입지발굴부터 인허가까지 일괄 지원하는 특별법이 하루빨리 제정되도록 강력히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해상에는 계획용량 30GW 규모 해상풍력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2030년까지 민간자금 등 48조 5천억원을 투입해 450개 기업을 유치 육성하고, 12만여 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신안 8.2GW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bett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