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치킨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고? 정의로운 척 마라” 프랜차이즈 점주 분노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치킨 개발자 유튜브 출연해 “마진 안남는다는 말 이해 안된다”, “6990원에 팔아도 손해 안본다” 등 발언

프랜차이즈 점주 “마트 투자 비용 계산 없이 가격 책정해놓고 마진 운운한다”며 격렬히 비판

세계일보

홈플러스 ‘당당치킨’ 개발자의 인터뷰 중 한 장면. 유튜브 ‘모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견기업 홈플러스에서 6990원에 출시한 ‘당당치킨’의 개발자가 최근 유튜브 영상에서 한 발언을 두고 어느 치킨 프랜차이즈 전문점의 가맹점주가 거칠게 반박글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채널 ‘모지’는 지난 9일 당당치킨을 소재로 제작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10명을 대상으로 당당치킨과 프랜차이즈 전문점 치킨의 맛을 비교후 좋은 제품을 선택하게 하거나 당당치킨 개발자를 인터뷰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중 당당치킨 개발자의 인터뷰가 특히 시청자들의 큰 주목을 받았다. 계육의 품질을 중요시한다는 이 개발자는 “(치킨 판매에) 마진이 남지 않는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 “재료를 대량구매해 각 매장으로 분배 후 튀기고 있다”, “6990원에 팔아도 손해는 아니다” 등의 발언을 했다.

세계일보

홈플러스 ‘당당치킨’ 개발자의 인터뷰 중 한 장면. 유튜브 ‘모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발자의 이러한 설명에 시청자들은 약 1800개의 댓글을 통해 홈플러스의 신상품 출시에 호응하며 기존 치킨 프랜차이즈 전문점에서 책정해온 가격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 영상이 공개되자 한 프랜차이즈 업체의 가맹점주가 어느 온라인 커뮤니티에 격한 반응과 함께 비판글을 올렸다.

욕설과 함께 “6990원이 남는다고? 약을 팔고있네”라고 운을 뗀 작성자는 “내가 최근 받은 생닭이 1마리당 4500원이고 식용유 한 통이 6700원이다. 나도 공개할테니 당신들도 명세서 공개해라”고 요구했다.

이어서 “염지는 공장에서 다 해주지 않느냐”면서 “염지 가격도 ㎞당 100원 올랐다. 정의로운 척 하지 말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홈플러스는 임대료를 비롯해 전기세, 가스비, 각종 세금, 투자 비용 등 내지 않았냐”고 반문한 뒤 “매장 차릴 때 소요된 감가상각은 생각도 안하냐”고도 일갈했다.

“누군가에게는 목숨이 걸린 생업이다”라고도 쓴 작성자는 “제발 정의로운 척 하지 말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점주의 이런 비판을 접한 사람들의 반응은 제각각이었다.

점주의 의견에 공감하는 사람들은 “한 마리 기준 30%를 최소 마진으로 계산해도 7000원은 솔직히 말이 안된다. 인건비를 생각해야 한다”, “대형 마트에서 이익률 생각 없이 고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의 일환으로 내놓은 상품을 프랜차이즈 전문점 제품과 비교할 수는 없다”, “가맹점은 재료 공급을 임의대로 할 수도 없으니 원가절감도 힘들 것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반대하는 사람들은 “그러니까 그걸 본사한테 따져라. 왜 마트에 따지나”, “4500원에 생닭 공급하는 본사가 잘못됐다는 생각을 해보라”, “마트에 따지지 말고 (점주의) 거래처, 유통마진 남기는 쪽에 따져라” 등의 의견을 내며 점주가 분노의 대상을 잘못 정했다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치킨 6990원에 팔아도 마진 남는다”는 당당치킨 개발자의 인터뷰에 한 프랜차이즈 전문점 가맹점주가 올린 반박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