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욱 견고해진 '우상혁·바심' 양강 구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상혁, 모나코 대회서 바심 이어 2위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시리즈 출전 '청신호'
한국일보

'스마일 점퍼' 우상혁이 11일 모나코 퐁비에유 루이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 리그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바를 넘고 있다. 모나코=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세계 2강의 입지를 확실히 다졌다.

우상혁은 11일(한국시간) 모나코 퐁비에유 루이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점프 오프' 접전 끝에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올해 7월 미국 유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와 같은 순위였다.

도쿄올림픽에서 2m37을 넘어 바심과 공동 우승한 장마르코 탬베리(30·이탈리아)는 이날 대회에서 2m25의 벽에 막혀 8위에 그치는 등 뚜렷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어, 우상혁과 바심의 양강 구도가 더욱 공고해졌다.

우상혁과 바심은 이날 경기에서도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명승부를 펼쳤다. 연장전 격인 ‘점프 오프’까지 가는 접전이었다. 본 경기에서 우상혁과 바심은 2m20, 2m25, 2m28, 2m30을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그러나 두 선수 모두 2m32는 성공시키지 못했다.

결국 승부는 점프 오프로 이어졌다. 점프 오프는 한 차례씩 점프를 해서 성공과 실패가 갈리면 그대로 경기가 종료되는 방식이다. 첫 번째로 도전한 2m32는 두 선수 모두 넘지 못했다. 2m30으로 높이를 낮춘 뒤 두 선수의 희비가 엇갈렸다. 우상혁은 2m30 도전에 실패했지만, 바심은 이를 뛰어 넘어 1위를 확정지었다. 올해 5월 카타르 도하 다이아몬드리그에서는 우상혁이 2m33을 넘어 2m30의 바심을 꺾고 우승했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두 선수의 순위가 뒤집혔다.

우상혁은 이날 결과로 다음 달 8~9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시리즈 출전 가능성이 높아졌다. 파이널 시리즈는 당해 각 다이아몬드리그 에서 얻은 랭킹 포인트(순위에 따라 8~1점 차등 지급)를 모두 합해 상위 6명이 출전하는 최종전이다. 파이널 시리즈 정상에 서는 선수가 최종 우승자가 된다.

올해 파이널 시리즈 전까지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경기는 총 5번이 열린다. 이날 경기를 포함해 현재까지 4번의 대회가 열렸고, 이달 27일 스위스 로잔에서 1번의 경기가 더 펼쳐진다. 우상혁은 도하 대회 이후 열린 영국 버밍엄·이탈리아 로마 대회에는 불참했다. 그럼에도 우상혁은 도하 대회 1위로 얻은 랭킹 포인트 8점에 이날 준우승으로 받은 7점을 추가, 누적 포인트 15점으로 전체 4위에 랭크 됐다. 로잔 대회에서 5위만 기록해도 파이널 시리즈에 안착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는 장고 로벳(캐나다)이 19점으로 1위를 지키고 있고, 주본 해리슨(미국·17점), 탬베리(16점)가 나란히 2~3위에 랭크 중이다. 로벳은 이날 2m20으로 공동 5위에 올랐고, 해리슨은 4위(2m25)였다. 이번 대회 우승을 한 바심도 우상혁과 같이 랭킹 포인트 15점을 쌓았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