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지독하고, 독하다' 자비없는 콘테...방출 후보 4인, 팀 훈련 제외 통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자신의 계획에 없는 선수를 팀 훈련에 참가시키지 않았다.

영국 '스카이 스포츠'에서 일하는 마이클 브릿지 기자는 11일(한국시간) 영국 '기브미 스포츠'를 통해 "지난 목요일 훈련장에 있었다. 1군이 훈련하고 있었다. 반대편 경기장 가장자리에서 선수 4명은 지켜보고 있었다. 그들은 피트니스 코치 한 명과 뒤고 있었다"고 전했다. 4명의 선수는 세르히오 레길론, 해리 윙크스, 탕귀 은돔벨레 그리고 지오바니 로 셀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브릿지 기자는 "그들이 얼마나 많은 돈을 가지고 있는지는 신경쓰지 않는 것 같다. 분명히 이는 그들의 사기를 떨어트릴 것이다. 특히 훈련 첫날부터 거기에 있었던 윙크스를 쳐다보는 건 힘들었다"고 밝혔다.

언급된 4명의 선수가 이번 여름 이적시장 토트넘 방출 후보에 오른 건 공공연한 사실이다. 지난 한국 프리시즌 투어 당시 콘테 감독은 4명의 선수를 한국에 데려오지도 않았다. 콘테 감독의 분명한 메시지였다. 해당 선수들은 이번 시즌 자신의 계획이 없다는 걸 공개적으로 보여준 셈이다.

콘테 감독은 영국으로 돌아온 뒤에도, 이스탄불 투어를 다녀오는 동안에도 4명의 선수를 팀 훈련에 참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팀을 떠나라는 메시지를 계속해서 보내고 있는 것이다. 너무나 냉혹한 처사로 보일 수도 있지만 뛰고 싶다면 다른 팀으로 가라는 걸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이적에 근접한 선수들도 있다. 특히 지난 시즌 비야레알에서 굉장한 활약을 보여준 로 셀소는 비야레알과 임대를 두고 협상 중이다. 은돔벨레 또한 비야레알과 나폴리의 관심을 받고 있다. 토트넘은 두 선수를 이적료를 받고 완전 매각하고 싶지만 이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남은 레길론과 윙크스가 문제다. 레길론은 스페인 라리가 이적설, 윙크스는 프리미어리그 내 이적이 유력하게 거론됐지만 최근 방출설조차 뚝 끊겼다. 이적시장이 약 3주 정도 더 남았지만 자칫 잘못하면 팀에 남을 수도 있다. 선수도, 구단도 바라지 않는 그림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