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전화 지휘 논란에 유인태 "경험 많은 총리가 '나오시라' 했어야"...쓴소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야권 원로'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뉴스카드 등 참모들 표 떨어지는 짓만"
"박순애 인사검증한 법무부도 책임져야"
한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침수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 원로 정치인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전화 지휘 논란에 "설사 대통령은 여기(자택)서 통신으로 이렇게(지휘) 하면 되지, 그거 굳이 거추장스럽게 또다시 사무실 나가고 하냐, 그렇게 얘기하더라도 참모들이 그거는 그러시면 안 된다고 나오시라고 (얘기)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나는 이해가 안 가요"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야말로 윤석열 대통령이 처음 해보는 대통령이라 저렇게 큰비가 왔을 때는 빨리 가야 되겠다는 걸 몰랐다, 사무실에 나가는 게 더 이럴 때 바람직하다라고 생각을 미처 못 했다고 인정하자"며 "그러면 그 많은 참모들, 비서실장이며 안보실장이며 전 총리도 '통신이 충분하고 안 하고(를 떠나) 대통령께서 지금 집무실로 좀 나가시는 게 그래도 국민들 보기에 더 좋을 것 같다, 얘기를 했어야죠"라고 지적했다.

특히 한덕수 총리를 향해선 "총리가 그런 경험이 많고, 경륜이 뭘 말하는 거냐"며 "이럴 때는 대통령이 댁에 계신 것보다는 사무실로 나가시는 게 훨씬 국민들을 더 안심시킬 거 아닌가(라고 나섰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앞서 한 총리는 같은 프로그램에서 "워낙 좋은 통신 수단이 있다"며 "대통령께서 머물고 계시는 자택에도 그러한 모든 시설이 거의 완벽하게 다 갖춰져 있다"고 해명했다. 진행자가 '대통령실 이전 준비 당시 인수위원회가 대통령 자택 옆에 두겠다고 했던, 보안시설을 갖춘 국가지도통신차량이 있었던 것이냐'는 질문에 한 총리는 "그것보다는 대통령께서 머물고 계시는 자택에도 그러한 모든 시설이 거의 완벽하게 다 갖춰져 있다"며 "모든 비밀이 좀 더 보장될 수 있는, 지하벙커 수준이라고 보셔도 될 것 같은 통신수단들이 다 있다"고도 답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또 "대통령이 계신 데가 상황실이고, (침수로 사망자가 발생한 반지하 주택 현장을 방문한 사진을 사용해 뒷말이 나온) 카드뉴스 등 그 후에 하는 거 보면 전부 표 떨어지는 소리만, 짓들만 한다"며 "그런 사람들로 채워놓은 대통령실도 아주 대대적으로 물갈이를 하지 않고는 별로 표에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했다.

"당헌 개정했다 천벌 받았던 민주당, 또 개정? 지금은 아냐"

한국일보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최근 자진사퇴 형식으로 사실상 경질된 박순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언급하며 법무부 인사검증단의 인적 쇄신도 주문했다. 그는 "노무현 정부 때도 사회부총리 됐다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한 일이 있었을 때 인사수석을 경질했다"며 "음주운전을 세게 한 전력도 있고, 별로 그렇게 세평이 좋은 학자도 아니었던 (박 전 장관을) 누가 추천했는지, 검증한 사람들한테 왜 책임을 안 묻나"라고 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유리한 당헌 80조('당직자 기소시 당무 정지' 규정) 개정 문제로 갑론을박 중인 야당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다. 그는 "민주당이 망한 짓거리, 천벌 받을 짓을 한 것이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위성정당과 보궐선거 당헌 고친 건데, 전부 당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된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걸핏하면 당원이 주인이라고 하며 당원 투표 이야기를 하는데, 불안감이 있다"고 했다.

이어 "(당원 투표가) 지금 당원들의 집단지성이 발휘되는 경우도 있지만 어떤 작은 이익 때문에 큰 걸 못 보는 우도 범한다"며 "그 두 개(위성정당, 보궐선거 당헌 개정) 다 소위 당원들의 압도적인 지지 속에 천벌 받을 짓을 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유 전 사무총장은 또 "(당헌 80조는) 손볼 필요는 있지만 지금은 아니라고 본다"며 "원래 오얏나무 밑에서 갓도 매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