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의 '우주시대' 서광…'우리별 1호' 발사 30주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인한 기자] [KAIST 11일 대전 본원에서 기념식 개최…우리별 1호 시작으로 인공위성 총 9기 발사]

머니투데이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위성 '우리별 1호' 개발팀이 1992년 KAIST(한국과학기술원)에서 찍은 사진. / 사진제공=KAIST(한국과학기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의 우주개발 여명기를 열었던 '우리별 1호'가 발사 30주년을 맞았다. 우리별 1호는 1992년 8월 우주로 발사된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위성이다. 이를 기점으로 한국은 30년간 인공위성과 이를 실어 나를 수 있는 우주발사체(로켓) 개발에 성공했다.

KAIST는 11일 대전 본원 대강당에서 '우리별 1호 발사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은 우리별 1호 역사를 돌아보며 미래 우주개발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기념식 첫 번째 행사로 과거 우리별 1호를 개발했던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현 인공위성연구소) 연구자들에게 감사패가 수여됐다.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는 1989년 8월 고(故) 최순달 체신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뜻에 따라 설립됐다. 설립되던 해 영국 서리대와 국제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해 인력 양성을 시작했고 연구소 설립 3년 만에 우리별 1호 개발에 성공했다.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는 우리별 1·2·3호를 포함 인공위성 총 9기를 쏘아 올렸다. 우주용 관제 대역 송신기, 태양 전지, 배터리 기술 등 개발을 주도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KAIST(한국과학기술원) 인공위성연구소 성과. 올해까지 우리나라 인공위성 중 9기를 우주로 쏘아올렸다. / 사진제공=KAIST(한국과학기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AIST는 과거 우주 인력을 양성했던 것처럼 미래 '뉴스페이스 리더'를 양성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선 '뉴스페이스 리더 1기 수료식'이 진행됐다. 이는 위성시스템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1기에는 석·박사 10명이 선발돼 실제 위성시스템 체계개발 사업에 참여하는 기회를 얻었다.

이번 행사에는 또 관련 전시회와 향후 미래 우주개발을 논의하는 워크숍도 마련됐다. 우리별 1호 개발 주역들이 1999년 창업한 쎄트렉아이는 물론 현대그룹,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화시스템 등 기업들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ADD) 등 연구기관 관계자 총 250여명이 참석했다.

권세진 KAIST 인공위성연구소장은 "우리별 발사 30주년 기념식을 민간 주도의 뉴스페이스 시대 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협력의 장으로 마련했다"며 "30년 전 우주시대를 연 것처럼 앞으로의 30년을 위해 산·학·연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인한 기자 science.in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