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집트 친구들, 한국의 자동식 비데 보고 당황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황은철 기자]
텐아시아

(사진 = MBC에브리원)



새미가 이집트 친구들에게 한국 화장실 특강을 펼친다.

1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10년 차 새미가 16년 지기 친구들과 감격의 상봉을 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새미는 오랜만에 대학교 친구들과 만나 한동안 반가운 인사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

이날 친구들은 새미를 위해 이집트에서 공수해 온 선물을 한가득 풀어 놓는다. 선물을 본 새미는 “한국에서는 구할 수 없는 특별한 선물”이라며 친구에게 고마워한다. 반면 MC들은 “처음 보는 물건이다. 한번 써보고 싶다”며 신기해한다고. 이에 새미가 가장 반가워한 선물의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편 이집트 친구들은 버튼이 많은 한국의 자동식 비데를 처음 접하고 한껏 당황한다. 자동식 비데 사용법을 몰라 새미에게 SOS를 보내기도. 결국 새미는 화장실에 옹기종기 모인 친구들에게 K-화장실 사용법 특강을 펼쳐 웃음을 만들어낸다.

그런가 하면 새미는 배고픈 친구들을 위해 신선한 해산물이 듬뿍 들어있는 해물찜을 배달시킨다. 한국에서의 첫 식사를 새미와 함께한 친구들은 기숙사 시절을 떠올리며 더욱 즐거워한다. 특히 모하메드는 낙지를 통째로 뜯으며 친구들마저 혀를 내두르는 화끈한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선사한다.

한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8월 11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에서 방송된다.

황은철 텐아시아 기자 edrt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