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럽 언론, 정찬성 은퇴 만류 “아직 잘하면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35)이 “종합격투기 경력을 더 이어가달라”고 부탁받았다. 지난 4월 UFC 타이틀전 패배 후 밝힌 은퇴 의사를 철회하면 좋겠다는 요청이다.

크로아티아 격투기 매체 ‘파이트 사이트’는 11일 “물론 결정은 어디까지나 선수가 하는 것”이라면서도 “정찬성은 앞으로 UFC 페더급(-66㎏)에서 더 잘할 여지가 몇 가지 있다”고 강조했다.

‘파이트 사이트’는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4·호주)는 UFC 페더급에서 다른 모두보다 훨씬 우수한 파이터라는 것을 타이틀을 방어할 때마다 증명하고 있다. 볼카노프스키한테 졌다는 이유로 은퇴할 필요는 없다”며 정찬성에게 당부했다.

매일경제

정찬성이 2019년 UFC 부산대회에서 프랭키 에드거를 TKO 시킨 후 기뻐하고 있다. ‘UFC 챔피언 출신을 이긴 첫 한국인’으로 기록된 순간이다. 사진=김영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찬성은 챔피언 등극 실패 한 달 후 “당장 글러브를 벗진 않겠다. 1번은 더하고 싶다. 홈경기면 좋겠다”며 2015·2019년에 이은 UFC 3번째 한국 대회를 희망했다.

‘파이트 사이트’는 “정찬성은 아직 누구와 싸울지 UFC와 계약에 합의한 상태는 아니다. 홈경기라면 아마도 (장소는) 서울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UFC는 2023년 1분기 서울대회 개최를 추진 중이다. 페더급 공식랭킹 7위 정찬성은 1위 맥스 홀러웨이(31·미국)와 대결을 원한다. 홀러웨이는 2017~2019년 챔피언을 지냈다.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