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농구 전설' 마이클 조던 유니폼 경매에…"65억원 낙찰 예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98년 NBA 리그 착용 '시카고 불스' 유니폼

당시 조던, 결승전서 45분간 33득점

조던 관련 수집품 중 최고 낙찰가 예상

[이데일리 이현정 인턴기자]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1998년 시카고 불스 소속으로 뛴 마지막 경기에서 착용한 유니폼이 경매에 나온다. 낙찰가는 최대 500만달러(약 65억원)로 예상된다.

이데일리

1997~1998 NBA 시즌 당시 마이클 조던.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방송 CNN은 경매회사 소더비가 오는 9월 1997~1998 미국프로농구(NBA) 리그의 25주년을 기념해 당시 마이클 조던이 착용했던 시카고 불스 유니폼을 경매에 올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1997~1998 NBA 리그는 조던이 시카고 불스에서 뛴 마지막 시즌이다. 그는 이 유니폼을 입고 결승전에서 유타 재즈와 맞붙어 45분 만에 33득점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시카고 불스는 이 같은 조던의 활약으로 NBA 3연패를 달성했다. 조던은 1999년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2001년 복귀해 워싱턴 위저즈에서 2년간 뛰었으나, NBA 우승은 1998년이 마지막이다.

소더비는 유니폼의 낙찰가를 300만~500만달러(약 40억~65억원) 수준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현재까지 경매에 오른 조던 관련 수집품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브럼 워처 소더비 현대수집품 책임자는 “이 유니폼은 조던의 선수 경력 중 의미 있는 물건”이라며 “1997~1998시즌은 조던이 정점에 달한 역량으로 시카고불스의 NBA 우승을 위해 마지막으로 사력을 다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소더비가 오는 9월 마이클 조던이 ‘시카고 불스’ 소속으로 뛴 마지막 경기에서 착용한 유니폼을 경매에 올릴 예정이다. (사진=소더비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97~1998 NBA 리그 결승전은 ‘더 라스트 댄스’(The Last Dance)라는 다큐멘터리로 제작돼 2020년 공개됐다. 이 다큐멘터리는 미국 스포츠 전문 케이블 채널 ESPN의 역대 최고 시청자 수를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한편, 지난해에는 조던이 1984년 NBA 정규 시즌에서 착용한 나이키 에어쉽(Air Ships) 운동화가 소더비 경매에서 147만달러(약 20억원)에 팔렸다. 이는 경매에 오른 운동화 가운데 역대 최고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