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올 시즌은 손흥민 말고…“케인 득점왕 오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성연 기자] 올 시즌에도 물오른 득점력을 뽐낼 것으로 기대가 모이고 있다.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매체 ‘풋볼 런던’에 따르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 리오 퍼디난드는 이번 시즌 득점왕의 유력한 후보로 해리 케인(29, 토트넘 홋스퍼)을 꼽았다.

토트넘은 지난 6일 사우샘프턴과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라운드 홈경기를 치렀다. 케인은 이날 손흥민(30), 데얀 클루셉스키(22)와 함께 선발 출전해 공격을 이끌었다.

결과는 대승이었다. 전반에만 2골을 넣으며 앞서갔고 후반전에도 2득점을 추가하며 4-1로 시즌 첫 경기를 마쳤다.

이날 득점자는 주득점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케인도 손흥민도 아니었다. 클루셉스키를 비롯해 라이언 세세뇽(22)과 에릭 다이어(28)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승리에 기여했다.

하지만 큰 우려는 없다. 시즌 초반 케인의 침묵은 처음이 아니기 때문. 그는 8월 내내 득점이 없었던 지난 시즌을 비롯해 득점왕을 차지했던 2020-21시즌에도 첫 경기에서 골맛을 보지 못했다.

그의 여전한 득점력은 이미 증명됐다. 프리시즌 동안 날카로운 폼을 뽐낸 케인은 시즌 전 치른 경기들에서 5골을 몰아치며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에 퍼디낸드는 “케인은 프리시즌에 날카로워 보였고, 그가 이번 시즌 다시 증명해야 할 무언가를 가지고 있다고 느낀다”라며 “그는 오랜 세월 동안 놀라운 선수였고, 올 시즌 작년 맨체스터 시티에 합류하지 않고 토트넘에 머문 이유를 증명해낼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또한 올 시즌 다시 골든부츠를 품에 안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케인은 보통 8월에 골을 잘 넣지 않지만, 안토니오 콘테 감독 지휘 하에 프리시즌을 마친 후 올 시즌 바뀔 수 있을 것 같다. 그는 득점왕에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득점왕 경쟁에 포함되는 것은 팀에게는 더없이 좋은 소식이다. 퍼디낸드도 “토트넘이 올해 맨시티, 리버풀과 더 가까워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그런 면에서 케인이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케인이 올 시즌 득점 선두에 오른다면 개인 통산 4번째 골든부츠 수상이다. 그는 앞서 2015-16, 2016-17, 2020-21시즌에 득점왕 자리에 오른 바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