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헌트' 개봉 첫 날 21만명 동원…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인 영화 ‘헌트’가 개봉 첫날 ‘한산: 용의 출현’을 꺾고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11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헌트’는 개봉 첫날인 전날 21만 822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한산: 용의 출현’(이하 ‘한산’)이 12만 5412명으로 2위를 기록했다. ‘한산’의 누적관객수는 502만 4119명으로 이날 500만 명을 넘어섰다.

3위는 ‘비상선언’( 5만 6081명)이 이었다. 누적관객수는 163만 3333명이다.

‘헌트’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스타덤에 오른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으로 이정재와 정우성이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작전’이란 거대 사건과 직면해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지난 5월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초청돼 큰 화제를 모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