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스터 트롯 정동원 올린 사진 뭐길래.."사람이 죽는데" "아직 중학생"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가수 정동원이 자택에서 한강을 찍어 올리며 쓴 글 때문에 비난을 받고 있다. 정동원 정동원 인스타그램 캡처.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가수 정동원이 자택에서 한강을 찍어 올리며 쓴 글 때문에 비난을 받고 있다.

정동원은 지난 9일 자신의 SNS에 폭우로 산책로가 물에 잠긴 한강 사진을 올리며 "자전거 못 타겠다"라는 글을 적었다.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찍은 것으로 보인다. 정동원은 지난달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한강뷰 집을 공개한 바 있다.

해당 게시물은 서울과 경기 등 중부 지역에 이틀째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비가 와서 사람들이 죽고 있는데 자전거가 문제냐" "아직 애라지만 세상사에 관심이 참 없다" "때와 장소를 못 가린 발언" "철없다"라는 지적을 하는 반면, "아직 열여섯살이다. 어린 나이에 그런 생각 할 수 있지 않나?" "예민하게 반응한다" "이런 반응 자체가 폭우를 걱정했다는 것이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사라진 상태다.

정동원은 2007년 3월생으로 지난 2020년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스타덤에 올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