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버 꺾은 마카체프 "올리베이라, 퍼거슨을 힘들어 하던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오는 10월 23일 UFC 280에서 라이트급 타이틀을 놓고 맞붙는 두 파이터가 설전을 시작했다.

찰스 올리베이라(32, 브라질)는 이슬람 마카체프,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알리 압델아지즈를 향해 "오만하다"고 독설했다.

지난 6일 브라질 격투기 매체 'MMA 오즈'와 인터뷰에서 "그들은 오만하다. 그 태도가 나중에 부메랑처럼 돌아올 것이다. 마카체프의 매니저와 동료들이 보이는 거만한 태도가 그들의 목을 옥죌 것"이라고 분노했다.

이번엔 이슬람 마카체프(30, 러시아)의 차례다. 지난 10일 ESPN 토크쇼 'DC&RC'에서 올리베이라는 챔피언감이 아니라고 공격했다.

"올리베이라는 좋은 파이터다. 강한 상대들에게 연승을 거두고 있다. 그런데 갑자기 네이트 디아즈나 코너 맥그리거와 같은 선수들과 붙겠다고 했을 때 당황했다."

"올리베이라는 큰돈을 벌 수 있는 경기가 필요하다고 했다. 더스틴 포이리에나 저스틴 개이치와 붙을 땐 그렇지 않더니, 나와 붙어야 할 때는 '브라질에서 경기하고 싶다', '연말에 싸우겠다', '돈이 필요하다'고 말하더라."

"나에게 한 경기 더 이기고 오라고 했을 때 당혹스러웠다. UFC가 '이 경기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기회를 마이클 챈들러에게 주겠다'고 하니 그제야 나와 대결을 수락했다."

마카체프는 또다시 올리베이라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렸다. 2010년부터 UFC에서 경쟁하면서 기록한 여덟 번의 패배, 그중 일곱 번의 피니시 패배를 집중 조명했다.

"올리베이라는 UFC에서 7패를 기록했다.(정확히는 8패) 이번에 진다고 해도 놀라운 결과가 아니다. UFC에서 피니시로 일곱 번 졌다. 그런 선수가 내 체급의 챔피언이라니, 화가 난다"고 열을 냈다.

마카체프는 예전부터 올리베이라가 쉽게 포기하는 성향을 갖고 있다면서 이번에도 포기하게 만들겠다고 큰소리쳐 왔다.

마카체프는 톱 5 강자들을 이긴 적이 없다는 약점을 갖고 있으나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오히려 올리베이라가 꺾은 파이터들이 노쇠했다고 평가했다.

"모두가 더스틴 포이리에, 저스틴 개이치 등을 말한다. 그들은 모두 나이가 들었다. 돈을 벌어서 도전의식이 사라지고 있다. 새로운 세대 나, 마테우스 감롯, 베닐 다리우시 모두 올리베이라에게 위협적이다. 포이리에나 개이치는 절대 그래플링 게임을 하지 않아서다. 올리베이라에게 쉬운 상대인 이유다. 올리베이라는 알고 있다. 내가 아주아주 어려운 상대라는 걸."

"올리베이라가 이긴 상대들은 타격가다. 난 올리베이라를 아주 빨리 테이크다운 할 수 있다. 토니 퍼거슨은 그래플링 실력이 조금 있다. 그래서 올리베이라가 퍼거슨을 피니시 하지 못했다. 퍼거슨은 그에게 힘든 상대였다. 퍼거슨이 그래플링을 많이 알진 못해도 어느 정도는 알기 때문에 3라운드를 다 채웠다."

올리베이라와 마카체프의 신경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브리질 주짓수와 러시아 레슬링의 대결, 11연승과 10연승의 대결 등 여러 의미를 두고 있는 이 대결에 관심이 모아진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