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크름반도 러공군기지 피해 발표보다 훨씬 커-NYT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전투기 피해 없다는 러측 발표와 달리
위성 영상에 파괴된 전투기 최소 8대
계류장에 커다란 폭발 구덩이 3곳
우크라 크름에서 게릴라전 수행 입증
뉴시스

[노보페도리브카=AP/뉴시스] 9일(현지시간) 러시아 합병지역인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의 노보페도리브카에 있는 사키 공군 기지 방향에서 폭발음이 들린 뒤 연기가 치솟고 있다. 이곳에서 최소 12차례의 폭발이 있었으며 피해가 없다는 러시아 측의 발표와는 달리 1명이 숨지고 8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2022.08.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크름반도의 러시아 공군 비행장에서 지난 9일 발생한 폭발로 10여대의 전투기가 파괴되는 등 러시아가 밝힌 것보다 훨씬 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인공위성 영상에서 확인됐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당국은 크름반도 서부 흑해 해안에 있는 사키공군기지에 보관중인 폭발물이 터졌으나 파괴된 전투기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플래닛 랩스가 공개한 위성 영상들에는 활주로 주변 항공기 계류장에 최소 3곳의 폭발 구덩이와 그을린 파편이 보인다.

우크라이나 고위당국자는 폭발이 현지 반군의 지원을 받은 공격으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군은 직접 개입했음을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군사 분석가들은 우크라이나가 자국 통제 지역에서 사키 기지까지 160km를 훨씬 넘는 거리를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의 미사일을 보유하지 않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공군기가 러시아군 장악 지역 영공 깊숙이 침투할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0일 야간 연설에서 "하룻만에 점령군이 10대의 전투기를 잃었다. 크름에서 9대와 자포리자 방면에서 1대다"라면서 공격 성공을 축하했다.

NYT는 플래닛 랩스로부터 폭발 전후의 사키 비행장 위성영상을 입수해 비교했다. 영상에서 비행장 서쪽 포장도로에 3곳의 커다란 폭발 구덩이와 파괴된 Su-24 및 Su-30 전투기 최소 8대를 확인했다. 대당 수천만달러에 달하는 이들 전투기들이 파괴됨으로써 5억달러 이상의 피해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

또 전투기 옆 건물 2채가 완전히 파괴됐고 기지내 다른 지역에도 파괴되고 불에 탄 흔적이 관찰된다.

기지에 있는 헬리콥터와 대규모 탄약고 등은 파괴되지 않았다.

목격자들은 사키기지에서 여러 차례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전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동영상과 사진에 따르면 현장에서 연기가 치솟았으며 전투기 기체 앞부분 조각도 뛰어올랐다.

당국자들은 최소 1명이 숨졌으며 10여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임명 크름 책임자 세르게이 악쇼노프는 10일 최소 62채의 아파트 건물과 20채의 상점 구조물이 파괴됐다고 밝혔다. 그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크름에 대한 테러경보 수위를 높였다.

우크라이나는 특수부대와 현지 반군들이 러시아 점령지를 공격하도록 해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10일 연설에서 모든 우크라이나 주민들이 러시아와 지원자들을 염탐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적에 대한 중요 정보가 있으면 우리 정보국과 군에 안전하게 알려달라"고 말했다. 그는 "점령자들을 돕거나 침략을 지지하는 사람이 있으면 그것도 알려 달라"고도 했다.

2014년 러시아를 점령한 뒤로 러시아는 이 지역에 군사력을 크게 강화해왔으며 지난 2월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래 핵심 군사 작전 시발지로 삼아 왔다. 그러나 우크라이나는 이번 폭발로 이 지역에서 게릴라전을 수행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