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이준석 가처분신청... 법정다툼까지 벌여서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0일 국회로 출근하며 전당대회 준비를 위한 실무형 비대위 필요성을 묻는 취재진에게 그러려면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하지 비대위를 할 게 있냐고 답해 혁신형 비대위 추진의 뜻을 시사했다. 고영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일 국민의힘 전국위가 비대위 전환을 의결한 데 대해 이준석 대표가 10일 서울남부지법에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했다. 당대표가 당을 향해 소송으로 전면전을 선포한, 초유의 일이다. 국정은 안중에도 없는 집권 여당의 끝없는 내홍을 차마 눈 뜨고 지켜보기 어렵다. 이 대표는 지금이라도 가처분신청을 취하하고,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하루속히 분란을 수습하기 바란다.

이 대표는 법적 대응으로 자신의 정치생명을 구하려는 것으로 보이나, 당을 죽이고 혼자 살겠다면 오히려 미래가 없는 법이다. 여당 내에서 당권다툼을 벌이다 법정 싸움으로 번지는 꼴을 어떤 국민이 곱게 보겠나. 주 비대위원장은 "정치적 문제를 사법 절차로 해결하는 것은 하지하(下之下)의 방법이고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피차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를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퇴한 최고위원들이 상임전국위 소집을 의결했다는 절차적 하자가 지적됐었지만 결국 상임전국위원 4분의 1 이상이 소집을 요구했기에 해소됐다고 볼 수 있다. 이 대표는 자기 자리를 지키겠다고 당을 법정으로 끌고 가서는 안 된다. 김용태 최고위원, 박민영 대통령실 청년대변인 등 이준석계 인사들도 가처분신청을 만류하고 있다.

다만 “내부 총질” 문자가 시사하다시피 ‘윤심에 의한 이준석 찍어내기’가 비대위 출범으로 이어졌다는 시각이 많다는 점에서, 윤핵관이 당권을 잡는 것으로 귀결되어서는 국민의 실망만 키울 것이다. 주 비대위원장이 이 대표와 갈등을 중재하면서 당을 정비하고 현안에 대응하는 어려운 과제를 완수해야 한다. 치우치지 않은 비대위원 인선, 전당대회 일정 조율 등 난제가 눈앞에 있다. 국민의힘이 비대위를 통해 전열을 가다듬고 경제 위기, 외교안보 긴장, 최악의 수해까지 덮친 이 상황에 기민하게 대처하기를 바란다. 국민의힘은 새 정부 출범 이후 국민의 걱정거리였다. 앞으로는 집권 여당으로서 국정 주도권과 위기에 대응하는 실력을 보여주길 고대할 뿐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