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순, 광수의 애매한 태도에 분노…"되게 싫다" 한숨 (나는 SOL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옥순이 광수의 애매한 태도에 답답함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플러스, ENA PLAY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는 최종 선택 전 출연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옥순은 최종 데이트 후에도 애매모호한 광수의 태도에 대해 "제가 솔직하게 표현했음에도 불구하고 선택을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고 이런 간 보는 식의 피드백을 준 거는 너무 실망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옥순과 영숙은 대화를 나눴다. 영숙은 옥순에게 "(광수와) 무슨 얘기했냐"라고 물었다. 영숙과 옥순은 광수와 1대 1 대화에서 말한 이야기를 나눴고 서로 들은 대답이 비슷하다는 걸 알게 됐다.

옥순은 "나는 그렇게 말 에둘러서 하는 사람 되게 싫다. 그 화법이 되게 마음에 안 들었다. 영숙님한테도 나랑 똑같은 얘기 한 거잖아"라며 한숨을 쉬었다.

영숙은 "어제 결정을 거의 내렸다고 얘기를 했었다. 나한테도 얘기하고 순자님한테도 그렇게 얘기를 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또 영숙은 "가기 싫다. 나 먹다가 울면 어떡하냐"라고 걱정했고 옥순은 "뭘 잘못했다고 우냐. 뭐가 서운하다고"라며 다독였다.

사진=SBS플러스, ENA PLAY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