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덴마크 꺾고 U-18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 우승 쾌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우승을 차지한 뒤 기념촬영한 한국 18세 이하 선수단.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전통의 강호 덴마크를 물리치고 세계선수권을 제패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김진순(인천비즈니스고)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1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9회 세계여자 청소년핸드볼 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덴마크를 31-28로 물리쳤다.

18세 이하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이번 대회에서 '핸드볼의 본고장' 유럽 팀들을 상대로 8연승을 거두며 우승한 한국은 비유럽 국가 최초로 세계여자 청소년선수권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여자 핸드볼이 세계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1988년과 1992년 올림픽, 1995년 세계선수권(성인), 2014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에 이어 이번이 통산 다섯 번째다.

연합뉴스

덴마크 전에서 슛을 던지는 김서진
[국제핸드볼연맹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전반을 15-15로 마친 한국은 후반 초반 2골 차로 끌려가며 위기를 맞았으나 후반 중반 이후 역전에 성공, 오히려 점수 차를 벌리며 값진 우승을 일궈냈다.

경기 종료 10분을 남기고 김민서(황지정산고)의 7m 스로로 27-24, 3골 차를 만들었고 골키퍼 김가영(인천비즈니스고)이 고비마다 상대 슈팅을 막아내며 리드를 지켰다.

특히 우리나라는 평균 신장 168㎝, 덴마크는 174㎝로 차이가 났으나 빠른 스피드와 많은 패스를 통한 조직적인 공수 움직임으로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제1회 18세 이하 세계선수권이었던 2006년 결승에서 덴마크에 33-36으로 패한 아픔도 설욕했다.

또 2004년 아테네 올림픽 결승에서 덴마크에 승부 던지기 끝에 분패한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은메달의 아쉬움까지 통쾌하게 털어낸 셈이 됐다.

덴마크는 1996년과 2004년 올림픽 결승 등 주요 고비마다 우리나라의 앞길을 가로막았던 핸드볼 강국이기도 하다.

우리나라는 이날 김민서가 9골, 이혜원(대구체고)이 7골 등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emaili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