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홋카이도서 규모 5 이상 지진 잇따라 2번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쓰나미 우려 없어…인근 원전도 이상 없어
폭우 후 약해진 지반…토사재해 경계 촉구
뉴시스

[서울=뉴시스]11일 오전 일본 홋카이도에서 잇따라 두 차례 규모 5 이상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은 민영 TBS뉴스 보도 장면 갈무리. 2022.08.11. *DB 및 재판매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에서 11일 오전 잇따라 두 차례 규모 5가 넘는 지진이 발생했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35분께 홋카이도 소야(宗谷) 지방 북부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10㎞다.

진도 5강의 흔들림이 측정됐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의 흔들림을 진도1·진도2·진도3·진도4·진도5약(弱)·진도5강(强)·진도6약·진도6강·진도7 등 10단계로 나누고 있다. 진도 1이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후 오전 0시53분께 같은 지역인 홋카이도 소야 지방 북부에서 규모 5.3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도 마찬가지로 10㎞였다. 진도 5약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두 차례의 지진으로 쓰나미(津波·해일) 우려는 없다고 NHK는 전했다.

홋카이도 전력에 따르면 홋카이도 도마리무라(泊村) 소재 도마리 원자력발전소에서는 이상은 없었다. 진도 1 이상의 흔들림은 관측되지 않았다.

이번 지진으로 진도5강 흔들림이 관측된 홋카이도 나카가와조(中川町) 관할 경찰서에 따르면 현재 피해 보고는 없다.

나카가와조에서는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지난 8일 167㎜의 폭우가 내렸다. 평소 8월 1개월 분의 비가 내린 것이다.

비로 물러진 지반에 이번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평소보다 토사 재해가 일어나기 쉬울 가능성이 있다고 경계를 촉구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홋카이도에서 지진으로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관측된 것은 지난 2019년 2월 규모 5.8 지진 이후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오전 0시54분께 총리 관저의 위기관리센터 정보 연락실을 관저 연락실로 격상하고, 정보 수집과 피해 확인을 실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