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9기 광수, 옥순-영숙 사이 애매하더니 갑자기 오열..최종 선택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SBS 플러스 '나는솔로' 캡처



광수가 오열하는 예고편이 그려지며 최종 선택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10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나는 SOLO'('나는솔로')에서는 최종 선택을 앞둔 솔로남녀들의 데이트 현장이 그려졌다.

이날 2:1 데이트를 앞둔 광수, 그리고 옥순과 영숙. 광수는 "둘 다 정리를 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다. 최선의 선택을 하기 위해 마음의 결정을 한 것 같기도 하다"며 애매모호한 태도를 유지했다. 세 사람이 보쌈집을 찾은 가운데 옥순이 "우리들한테 질문 없냐"고 묻자 광수는 "그간 많이 하지 않았나요?"라고 답해 MC들은 "있는 자의 여유냐"고 야유했다.

이어 옥순과 영숙은 각자 광수와 1:1 대화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옥순과 자리한 광수는 "옥순아. 사실은 처음부터 거의 마지막까지 내 마음을 흔든 거는 너야"라고 또다시 애매한 말을 했다. 또한 "너랑 있을 때가 제일 설렜던 것 같다. 그리고 내일 선택의 순간이 오잖냐. 마지막 날이니까. 나는 어떻게든 최선의 선택을 할 거고, 그건 너도 마찬가지일 거고. 너의 선택이든 나의 선택이든 서로 존중을 하는 걸로, 그렇게 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했다.

광수의 애매한 화법에 3MC도 탄식하는 가운데 이후 옥순은 속마음을 털어놓는 인터뷰에서 "이게 뭐지 싶었다. 첫날부터 계속 투닥투닥했고 심지어 어제 제 모든 것을 다 표현했는데 차라리 오늘 정도에는 확신이든 거절이든 둘 중에 하나는 줘야할 것 아닌가. 그래야 저도 발 뻗고 자는데, 내가 솔직했다는 걸 볼모로 잡고 저를 쥐고 흔드는 느낌도 들었다"고 토로했다.

광수는 영숙과의 1:1 대화에서도 똑같은 태도를 취했다. 광수가 "내가 하려는 말은 되게 간단하고 명료하고 단순하다. 너는 되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사람 같다. 생각해봤는데, 너랑 있을 때가 가장 재미있고 즐거웠다"고 하자 송해나는 "뭐야 왜 저래. 두 여자한테 너무 똑같이 얘기하는 거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수는 "내일 최종 선택을 하게 되잖냐. 단 한사람을 선택해야 하는 거고. 나는 최선의 선택을 할 거고 너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나는 내일 최고의 선택을 할 거야. 끝이야"라고 말해 영숙의 눈물을 터뜨렸다. 거절 당했다고 생각한 영숙은 말을 잇지 못하다 "제가 셈도 느리고 눈치도 없어서 지금 하신 말도 사실 제대로 잘 못알아듣겠다"며 "못알아듣겠는데 저도 최선의 선택을 할 것이다. 솔직하게"라고 애써 웃었다.

이어진 술자리에서도 광수는 옥순과 영숙 양쪽을 오갔다. 인터뷰에 임한 광수는 1순위를 묻는 질문에 "누굴 선택하겠다는 말을 드리기 어렵다. 징크스라는 게 있잖냐. 어렸을 때부터 제가 이루려는 바를 먼저 이야기하면 잘 안되더라. 저는 여기 결혼하려고 왔다고 말씀드렸잖냐. 그만큼 중요하게 결정하려 한다"고 모호한 태도의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광수의 태도는 이는 옥순의 분노를 불렀고 옥순은 급기야 다음날 아침 "집에 가고 싶다"며 "선택을 해야할 것 같은데,하고 싶지도 않고. 그렇다고 포기하고 싶지도 않고. 선택 앞두고 좀..."이라고 혼란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다음 주 최종 선택 예고편에서 광수는 "그냥 불안하다. 제가 선택한 사람이 저를 선택해주지 않을까봐"라고 말했다. 그간 옥순과 영숙은 솔직하게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 해왔던 상황. 또한 광수가 "참 많이 웃었고. 너 때문에 참 많이 울었다"라고 갑작스레 오열을 터뜨리는 것으로 예고돼 3MC의 어안이 벙벙하게 만들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