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국 쓰러진 강기영, 재판 중 몸부림치며 고통 호소..박은빈 '깜짝'(우영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강기영이 재판 중 쓰러졌다.

10일 방송된 ENA 수목극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박은빈 분)는 문화재 관람료 징수에 대한 부당 이득금 반환 청구 소송을 맡아 한바다 변호사들과 제주도로 향했다.

제주도로 떠나기 전 권민우(주종혁 분), 최수연(하윤경 분), 이준호(강태오 분), 우영우는 먼저 공황에 집결했다. 뒤이어 정명석(강기영 분)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누가 봐도 업무보다는 놀기에 적합한 차림이었기 때문.

문화재 ‘황지사’로 향하는 길에 멈춰 선 한바다즈는 작전을 펼친다. 앞 차량에서 이준호와 우영우가 ‘문화재 보호법에 따라 황지사를 관람할 의사가 없음에도 길을 지나가기만 해도 관람료를 내야 하냐’고 항의했고, 그 모습을 뒷차량에 탄 최수연이 영상으로 남겼다.

하지만 직원은 그 모습을 발견했고 “지금 뭐 합니까? 촬영해요? 내려봐요. 지금 뭐 찍습니까?”라고 카메라를 향해 손을 뻗었다. 그러나 권민우는 “뭐 하는 겁니까? 관람료 받는 관광지라면서 마음대로 찍지도 못해요?”라고 항의하며 최수연의 손을 잡았다. 이에 최수연은 묘한 표정을 지으며 권민우를 흘낏 쳐다봤다.

밤, 맥주를 마시면 걸어오던 최수연에게 권민우는 사진을 찍어주려 한다. 이어 전화를 받은 권민우는 “제가 알아보고 있어요. 제가 어떻게든 해결해 볼 테니까. 아버지는 걱정하지 마시고 몸 관리에만 신경 쓰세요”라고 말한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ENA 수목극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출처| EN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수연은 “집에 무슨 일 있어요?”라고 묻지만, 권민우는 “구질구질한 우리 집 사연 같은 거는 공주님은 모르셔도 됩니다”라고 말한다. 권민우는 “최보현 판사님 얼마 전에 승진하셨죠? 그렇게 든든한 아버지 있으면 평생 공주님으로 살아도 되죠. 그래도 한 서른? 될 때까지는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을 줄 알았는데 부모님 건강이 내가 여유 부리게 놔두질 않네요. 나 진짜 돈 많이 벌어야 해요. 가장이니까”라고 가정사를 털어놓는다.

이준호는 우영우와 함께 누나 부부를 만났다. 누나는 “부모님한테는 말 안 할 거지? 부모님 쓰러지게 만들 일 있어? 어차피 결혼할 것도 아닌데 괜히 쓸데없는 이야기하지 마. 너 이렇게 힘든 연애하는 거 누나인 나도 마음이 안 좋은데 부모님 아시면. 나도 부모님도 너 행복해지길 바라는 거 몰라? 너를 행복하게 만들어줄 여자를 만나야지. 니가 보살펴야 하는 여자 말고”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그리고 그 말을 우영우 또한 듣고 말았다.

이후 제주도에서 돌아와 재판을 하던 중 정명석이 쓰러졌다. 배를 부여잡으며 고통스러워하는 정명석으로 인해 모두가 놀랐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