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몸 여친 호텔방서 내쫓아” 맨유 전설 긱스의 이중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지난해 5월 법정에 출석한 라이언 긱스. 사진 ㅣ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레전드’ 라이언 긱스(49)가 교제 기간 일상적으로 가혹 행위를 일삼았다는 피해자 증언이 나왔다.

영국 BBC방송,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맨체스터 형사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피해자 케이트 그레빌(36)이 경찰 수사 중 긱스의 가혹 행위를 진술한 내용이 공개됐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두 사람은 기혼 상태에서 처음 만났다. 그레빌은 긱스가 자신의 불행했던 결혼생활을 끝내줄 새로운 짝이 될 줄 알았지만, 교제 중 “불륜 사실을 상사에게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는 등 이중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폭로했다.

또, 긱스가 전 아내와 관계를 청산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를 지키지 않았고, 그레빌이 연락을 차단하자 집으로 찾아와 “매춘부”라며 행패를 부렸다고 주장했다.

한 번은 다툼이 생기자 나체 상태의 자신을 호텔 방 밖으로 거칠게 끌어내 내팽개쳤으며 엄청난 굴욕감에 떨기도 했다고 진술했다. 특히 긱스의 아이패드를 확인하다 8명의 여성과 바람을 피우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그날 이후 긱스와 관계를 정리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후 문란한 사생활과 관련해 추궁하자 긱스가 적반하장으로 폭행을 저질렀으며, 이를 제지하던 여동생의 턱도 가격했다는 것. 당시 출동한 경찰에 체포된 긱스는 그레빌과 그 여동생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고, 수사 도중 데이트 폭력 등 다른 가혹 행위에 대한 혐의도 추가로 받게 됐다.

하지만 긱스는 줄곧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긱스 측 변호인은 최근 열린 재판에서도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었던 건 인정하지만, 불법 행위는 하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검찰은 “축구장 안에서는 우상이지만, 밖에서 그는 추악하고 사악한 사람이다”며 중형을 요청했다.

긱스는 여자친구였던 30대 여성과 2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지난 2020년 11월 기소됐다.

그는 현역 시절 맨유에서 EPL 우승 13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 등을 달성한 레전드다. 2014년 은퇴 후 맨유 코치로 일하다 2018년 웨일스 국가대표 지휘봉을 잡았으나 2020년 해당 혐의로 체포되면서 웨일스 감독직에서 불명예 퇴진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