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美 7월 물가상승률 8.5%로 한풀 꺾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 폭이 전달 대비 소폭 낮아졌다. 그러나 최근 완화세를 보인 미 휘발유 가격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으로 인한 글로벌 병목현상 등이 언제 다시 악화될지 모르는 만큼 물가 안정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는 7월 CPI 상승률이 8.5%로, 지난 6월(9.1%)보다 0.6%포인트 낮아졌다고 밝혔다. 1981년 1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던 전월(9.1%)보다 상승폭이 크게 둔화한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인 8.7%보다도 0.2%포인트 낮게 나왔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5.9%로 집계되면서 시장 전망치인 6.1%를 하회했다.

이날 CPI 발표에 따라 시장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 시작 이후 지난 2년 동안 인플레이션으로 고통을 받았던 미국 소비자들에게 처음으로 안도감을 안겨줬다는 반응이 나온다.

그러나 당장 눈에 띄는 물가 안정을 기대할 수는 없는 만큼 다음달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긴축 기조를 유지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투자은행 제프리스 소속 이코노미스트 아네타 마르코프스카는 "여전히 주택 가격과 노동시장의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며 "당분간 인플레이션을 상승시키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민기 기자 /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