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소말' 지창욱, 교도소 출소→빼돌린 돈다발과 도주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지창욱 / 사진=KBS2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지창욱이 돈다발을 빼돌렸다.

10일 첫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극본 조령수·연출 김용완, 이하 '당소말')에서는 윤겨레(지창욱)가 교도소에서 출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겨레는 교도소에서 출소했다. 때마침 그를 기다리던 장석준(남태훈)은 윤겨레의 옷을 입은 남자를 보고 뒤를 쫓았다.

하지만 윤겨레가 아니었고, 장석준은 윤겨레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3억 2천 어디로 빼돌렸냐"고 소리쳤다.

이미 택시를 타고 도망친 윤겨레는 "난 분명히 그 아저씨 만나서 돈 전달했다. 그러니까 나한테 전화하지 마"라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윤겨레는 한 동물 병원에서 자신이 맡긴 반려견과 돈가방을 찾았다. 수의사는 윤겨레의 강아지가 시한부라고 말하며 포기하라고 말했다.

그러나 윤겨레는 포기하지 않았다. 이후 그는 반려견과 호텔에서 가장 비싼 방에서 투숙하며 자신의 생일을 자축했지만, 왠지 모를 외로움을 느꼈다.

다음 날 윤겨레는 반려견을 데리고 버스 정류장에 앉아있었다. 잠시 후 그는 우연히 본 홍보물을 보고 "죽기 전에 바다 보러 가자"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