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소말' 지창욱, 교도소 출소하며 '강렬' 첫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소말'이 첫 방송됐다.

10일 첫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이하 '당소말')에서는 윤겨레(지창욱 분)이 강렬하게 첫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출소한 윤겨레(지창욱 분)은 장석준(남태훈 분)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옷을 바꿔입었고, 여유있게 빠져나왔다. 장석준의 전화에 윤겨레는 "목숨이 두 개면 두 번 죽어야하나?"라고 말했다. 3억 2천만 원의 행방을 묻는 장석준에 한겨레는 "나는 분명히 그 아저씨 만나서 돈 전달했다고. 그러니까 석준이형 나한테 전화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동물병원에 도착한 윤겨레는 함께 지냈던 반려견과 함께 고급 호텔로 향했다. 무슨 일로 왔냐는 호텔 직원의 물음에 윤겨레는 "나 돈 있는데? 여기서 제일 좋은 방으로 달라. 제일 비싼 방으로"라고 말했다.

이후 윤겨레는 반려견과 함께 혼자서 자신의 생일을 자축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삶의 끝에 내몰린 위태로운 청년이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람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힐링 드라마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KBS2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