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랑수업' 영탁 "오래 연애했던 연인, 매년 기념일 챙겼다"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신랑수업 영탁 / 사진=채널A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요즘 남자 라이프 신랑수업' 영탁이 연애 경험을 털어놨다.

10일 밤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 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는 가수 영탁이 그리스, 프랑스, 브라질 등 글로벌 신랑감들과 만나 유쾌한 계곡 휴가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탁은 안드레아스, 카를로스, 로빈과 나라별 연애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로빈은 "프랑스에서는 사귄날을 기념일로 따로 챙기지 않는다"며 "한국에서 100일, 200일을 챙기는 게 오래 가지 못할 것 같아서 챙기는 건가 싶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영탁은 "꽤 오래동안 만났던 여자 친구가 있었다. 매년 기념일을 챙겼다. 1주년, 2주년인데 뭘 해야 할지 고민했다"고 회상했다.

데이트 비용에 대한 얘기도 이어졌다. 안드레아스는 "그리스에선 첫 번째, 두 번째는 무조건 남자가 낸다. 대신 세 번째는 이제 여자가 신호를 줄 차례다. 밥을 사면 남자가 마음에 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카를로스는 "브라질에선 무조건 더치페이다. 계산서에 1인당 얼마를 내야 하는지 가격이 나온다. 오히려 남자가 낸다면 여자가 자신을 무시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