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텐트 밖은 유럽’ 진선규X윤균상, 생애 첫 패러글라이딩→장보기 하나로 ‘소확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스위스 캠핑 둘째 날이 밝았다.

10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텐트 밖은 유럽’에서는 유해진, 진선규, 윤균상의 스위스 캠핑이 그려졌다.

스위스 캠핑 둘째 날이 밝은 가운데 진선규, 윤균상을 패러글라이딩 체험에 도전했다. 경험자인 유해진은 “거기 파일럿들이 한국사람이 탄 걸 알면 한국어로 ‘빙글빙글?’ 하면서 싫다고 해도 돌려준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세 사람을 맞은 파일럿들은 익숙한 한국어 인사로 진선규, 윤균상의 긴장을 풀어줬다.

진선규는 알프스 산자락의 풍경에 감탄해 아직 합류하지 않은 박지환을 그리워하던 것도 잠시, 높은 고도에 금세 “좀 무섭다”고 겁을 먹어 웃음을 줬다. “내가 진짜 겁이 많아서 가족여행 갔을 때 패러세일링도 아내만 했어”라는 진선규의 고백에 웃던 윤균상은 “여기서는 진짜 해야 돼, 이런 기회가 언제 올지 몰라”라고 다독였고 진선규는 “맞아. 유럽도 언제 올지 모르는데. 그래도 여기 오니까 용기가 생기네”라고 마음을 다잡았다. 두 사람은 환호성을 자아내는 인터라켄 풍경을 전해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한편 동생들을 배웅한 유해진은 캠핑장 주위를 달리며 풍경을 소개했다. 자신만 아는 지름길인 듯 거침없이 달려가 도착한 곳은 에메랄드 물빛이 빛나는 툰(Thun) 호수. 호숫가를 다니는 오리 가족을 구경하는 등 여유로운 조깅을 즐기던 유해진은 갑자기 물가에 엎드려 세수를 하는 과감한 모습을 선보이기도. 빙하가 녹아 생긴 호숫물이 시원한 듯 상쾌한 표정을 짓던 유해진은 갑자기 카메라 감독에게 다가와 “자 세수 한번 하시죠”라고 권하며 카메라를 가져가 당황케 했다. 유해진과 똑 같은 자세로 세수를 해 웃음을 준 카메라 감독은 “엄청 시원해요”라며 호숫물 세수의 매력을 전했다.

다시 만난 세 사람이 새로 자리잡을 곳은 고요한 스위스마을 그린델발트에 위치한 캠핑장. 장볼 계획을 세우던 진선규는 “돈 너무 쓰지 말자”며 “우리 경비 남으면 나눠 가지는 거지?”라고 농담을 던졌고 유해진은 “그러니까 아껴 쓰라”며 “이번 여행이 끝나면 그 돈으로 작은 가게 하나 할까 해”라고 응수해 폭소를 자아냈다. 진선규는 “저는 이번에 이사하려 한다”고 거들었고 막내 윤균상마저 “저도 경차 한 대 (뽑겠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캠퍼들은 전날 마감시간에 쫓겨 제대로 둘러보지 못했던 마트로 향했다. 진선규는 출발 전 제작진에 “현지 음식, 현지 마트를 좋아한다”고 했던 바. 장보기 하나로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삼겹살과 함께 먹을 상추를 찾아 헤매던 세 사람 앞에 현지 한국인이 나타나 놀라움을 안겼다. 세 사람은 오랜만에 보는 삼겹살 비주얼에 아이처럼 기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