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미국 7월 소비자물가 8.5% 상승… 상승폭 둔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지난달 13일 미국 뉴욕 브롱크스 지역 '99센트 스토어'에서 소비자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한풀 꺾였다.

10일(현지시간) 미국 고용통계국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8.5% 상승했다. 1981년 12월 이후 40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물가상승률을 기록했던 6월(9.1%)에 비해서는 0.6%포인트 떨어졌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