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선규X윤균상, 스위스서 인생 첫 패러글라이딩 도전 성공 (텐트 밖은 유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진선규와 윤균상이 패러글라이딩을 즐겼다.

10일 방송된 tvN '텐트 밖은 유럽'에서는 진선규와 윤균상이 패러글라이딩에 도전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해진, 진선규, 윤균상은 스위스에서 캠핑을 시작했다. 둘째 날 아침 진선규와 윤균상은 패러글라이딩을 하기 위해 알프스 산맥으로 향했다.

윤균상은 "박지환 선배님 오셨으면 진짜 좋았을 텐데"라며 감탄했고, 진선규는 "이런 거 보면 또 여기 와서 살고 싶다고 하는 거 아니냐"라며 거들었다. 윤균상은 "선배님 워낙 낭만적이시니까"라며 공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패러글라이딩 이륙지에서는 인터라켄을 한눈에 볼 수 있었다. 진선규는 "좀 무섭다"라며 겁을 먹었고, 윤균상은 "나 먼저 뛰겠다"라며 적극적으로 나섰다.

진선규는 "내가 진짜 겁이 많아서 사실 진짜 무서워해서 안 했다. 예전에 가족 여행 갔다가도 패러 세일링을 와이프만 했다"라며 털어놨다.

윤균상은 "여기서는 해야 한다. 이런 기회가 언제 올지 모른다"라며 당부했고, 진선규는 "그렇다. 유럽에 올 기회도 많이 없을 텐데. 여기 오니까 용기도 생긴다"라며 못박았다.

이어 진선규와 윤균상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패러글라이딩에 성공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