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FC발라드림 경서 "자책골, 아직도 마음 아파…많이 미안했다"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골 때리는 그녀들' 10일 방송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경서가 자책골을 떠올렸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챌린지리그 세 번째 경기를 준비하는 FC발라드림 선수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발라드림은 앞선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했었다. 특히 경서가 충격의 자책골을 넣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었다.

이에 대해 경서는 속마음을 털어놨다. 경기 당시를 떠올린 그는 "라인 아웃을 시키려 했는데 너무 미안했다"라며 "지금도 일단 그날의 기억은 지워지지 않았다. 아직도 생각하면 마음 아프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경서는 "너무 많이 (동료 선수들에게) 미안했지만 다음 경기는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다"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발라드림 수비수 손승연은 "저희끼리 만날 때마다 그 얘기를 했다. 다음 경기는 꼭 이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발라드림 김태영 감독 역시 "남은 두 경기를 절대 지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해졌다. 피하지 않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괴물 신생팀 발라드림이 첫 승을 신고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