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랑스 센강에 갇혔던 벨루가 끝내 하늘나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특수 냉장 트럭에 실어 이동하던 중 호흡 가빠져 안락사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센강으로 흘러들어왔던 벨루가(흰고래)가 10일(현지시간) 바다로 돌려보내기 위한 이송 작업 도중 숨졌다.

프랑스 북부 칼바도스 주(州) 당국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구조 작전을 펼치던 중 고래가 죽었다는 소식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전한다"고 밝혔다.

파리에서 서쪽으로 70㎞가량 떨어진 생피에르라가렌 수문에 갇혀있던 벨루가는 위스트레암 항구 인근 염수 유입 유역으로 트럭에 실려 이송되던 중 상태가 나빠져 소생 가망이 없다고 판단한 의료진에 의해 안락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