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르세라핌·뉴진스 측 “악의적 비방·허위사실 유포·명예 훼손에 법적 대응, 선처·합의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