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자존심' 크림반도서 연쇄 폭발… 전쟁 새 국면 맞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군 반격 vs 우발적 탄약 사고 '추측 무성'
우크라 크림반도 탈환 의지… 전선 확대 가능성
잇따르는 장거리 폭격… 우크라 타격 능력 강화?
한국일보

9일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 서쪽 노보페도리우카 해변 너머로 사키 공군기지가 폭발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노보페도리우카=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4년 러시아에 강제 병합된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의 군사시설에서 9일(현지시간) 대규모 연쇄 폭발이 발생했다. 크림반도 탈환을 선언한 우크라이나군의 반격인지, 러시아 측 주장대로 우발적 사고인지는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다만 같은 날 남부 다른 지역에서도 우크라이나군의 공습이 있었던 터라, 우크라이나가 장거리 공격 능력을 갖추게 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러시아가 보복에 나설 경우 자칫 전쟁이 격화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크림반도 대규모 폭발… 우크라 공격? 우발적 사고?


영국 BBC방송과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크림반도 서부 노보페도리우카 인근 사키 공군기지 탄약고에서 1, 2분 동안 12차례 폭발이 일어나 1명이 숨졌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엔 갑작스러운 폭발음과 함께 거대한 화염이 치솟고, 해변에서 휴양을 즐기던 관광객들이 혼비백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러시아가 임명한 세르게이 악쇼노프 크림 행정부 수반은 폭발 지점 주변 5㎞ 지역에 통행 금지령을 내렸다.

러시아는 “항공기 탄약 폭발로 일어난 사고”라며 우크라이나군의 공습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어 “탄약 외에 파괴된 전투기나 군사장비는 없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역시 “우리 군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으나, 명확하게 부인하지도 않았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전쟁은 크림반도에서 시작됐고 크림반도 해방으로 끝날 것”이라며 여운을 남겼다.

이번 폭발이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으로 밝혀진다면 전쟁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된다. 최근 우크라이나군이 크림반도와 연결된 남부 헤르손 등에서 진행 중인 수복 작전과 맞물려 전선이 크림반도까지 확대될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6월에는 크림반도 주변 흑해 석유 시추시설이 미사일 공격을 받았고, 7월 말에는 크림반도 세바스토폴 항구의 러시아 흑해함대 군사시설이 파괴되기도 했다. 크림반도 거점을 겨냥한 공격이 잇따르는 것은 “크림반도를 러시아 고유 영토로 여기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큰 당혹감을 안길 것”이라고 BBC는 분석했다.

우크라이나군이 크림반도 탈환을 목표로 본격 공세에 나서고, 이에 맞서 러시아가 화력을 키운다면 ‘파멸적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러시아 대통령을 지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크림반도가 공격받으면 ‘심판의 날’이 찾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는데, ‘심판의 날’은 ‘3차 세계대전’을 뜻한다.
한국일보

9일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 노보페도리우카 인근의 사키 공군 기지에서 폭발음이 들린 뒤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잇따른 장거리 공격… 우크라 넵튠 미사일 사용했나


일각에선 우크라이나군의 장거리 타격 능력이 비약적으로 향상됐을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 폭발이 일어난 사키 공군기지가 양국 군이 교전 중인 헤르손 등 주요 전선에서 300㎞ 넘게 떨어져 있어 우크라이나군이 보유한 기존 재래식 미사일로는 포격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미국이 지원한 초고속 대레이더 미사일 AGM-88과 정밀 유도 로켓인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도 사정 거리가 각각 최대 145㎞와 80㎞로, 목표 지점까지 도달하지는 못한다.

사키 공군기지 폭발 직전에는 크림반도 북쪽 아조우해 연안 헤니체스크 지역 철도에서도 강력한 폭발이 관측됐다. 러시아 점령지인 헤니체스크 역시 가장 가까운 전장과의 거리가 200㎞에 달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우크라이나가 소련 순항미사일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지대함 미사일 ‘넵튠’이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넵튠 미사일은 사정 거리 305㎞로, 4월 러시아 흑해함대 기함 ‘모스크바함’을 격침시켰다. 미국 싱크탱크 전쟁연구소는 “서로 다른 두 곳에서 발생한 폭발의 명백한 동시성은 우발적 사고라는 러시아 측 주장을 무너뜨린다”며 “우크라이나가 넵튠 미사일의 성능을 개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