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다은, 귀 안 들리는 반려견에 애틋…“15살 내 딸 봄이”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신다은이 일상을 공유했다.

10일 신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머리는 못 감아서 더벅머리지만 너는 언제나 상쾌하게 만들어줄게”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반려견을 목욕시키는 신다은의 모습이 담겨있다. 육아로 바쁜 와중에도 살뜰히 반려견을 챙기는 모습이다.

이어 신다은은 “열다섯살, 잘 안 들려서 몇 번을 불러야 돌아보긴 하지만 아직도 목욕하고 나면 우다다다 하는 씩씩한 내 딸 봄이도 잘 있어요”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신다은은 인테리어 디자이너 임성빈과 지난 2016년 결혼했으며, 올해 4월 아들을 출산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신다은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