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국주, 수척해진 비주얼…다이어트 위해 회식까지 포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코미디언 이국주가 다이어트에 대한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10일 이국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빅' 녹화 끝나고 회식 말고 테니스"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땀을 뻘뻘 흘리는 이국주의 모습이 담겼다. 헝클어진 머리와 수척해진 비주얼이 그가 얼마나 열심히 운동을 했는지 알려준다. 회식을 포기할 정도로 굳은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이국주는 "땀 줄줄…에너지 다 썼다"며 "이럴 땐 머리까지 시원해지는 느낌, 솔의 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감 안 되니? 맛있는데…"라고 덧붙였다. 그가 이런 말을 한 이유는 음료 '솔의 눈'에 대한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기 때문이다.

이를 본 박지연은 남편 이수근을 언급하며 "저희 남편 최애 음료"라고 말했다.

한편, 이국주는 tvN 예능 프로그램 '코미디빅리그'(이하 '코빅')에 출연하고 있다.

사진 = 이국주 인스타그램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