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르세라핌, 악플러에 칼 빼들었다…“적극 제보 부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그룹 르세라핌 측이 악플러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10일 하이브 산하 레이블 쏘스뮤직은 위버스를 통해 “르세라핌(사쿠라, 김채원,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 및 당사 콘텐츠와 관련한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당사는 지속적으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르세라핌에 대한 악성 게시물 등 위법 사례 발견 시 적극 제보해달라. 당사는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악성 행위자들에게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와 합의는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르세라핌은 하이브의 첫 걸그룹으로 지난 5월 2일 데뷔했다. 미니 1집 ‘FEARLESS(피어리스)’는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의 최신 월간, 주간 차트에서 상위권을 지키며 흥행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세계일보 DB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