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역할 하겠다" 당권 의지…권성동 거취엔 "의총에 묻자"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권성동 원내대표의 거취에 대해 “스스로 재신임을 묻고 거기에 대해 의원총회에서 결정을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당권 도전에 대한 질문에는 “정당이 변화하는 데 제 역할이 있다면 저는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고 답했다.

중앙일보

9일 연금개혁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안철수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 원내대표가 당연직으로 비대위원에 포함되는 문제에 대해 안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거취를 결정하는 방식을 제안하면서 “통과되면 다시 굳건하게 리더십을 갖고 당의 변화를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

당권 도전에 대해선 “당이 실용정당, 약자들을 품을 수 있는 정당으로 바뀌어야 미래가 있다"며 "적극적으로 당이 변화하는 데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와 관련해서는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고 보는 입장”이라며 “달라진 모습을 가장 빠른 시간 내에 가시적으로 보여주는 게 인적 쇄신”이라고 밝혔다. 또“당도 쇄신해서 지지율을 높이는 노력을 해야 한다”며 “둘이 함께 시너지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야지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진다고 해서 모든 걸 다 대통령 탓으로 미루는 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른바 ‘윤핵관’으로 불리는 친윤계의 2선 후퇴에 대해서는 “계파로 나누지 말고 개혁적인 사람과 비개혁적인 사람을 나눠서 개혁하는 것을 국민도 바라는 것”이라며 계파별로 구분 짓는 것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구체적인 인적 쇄신 범위를 묻는 질문에는“그건 전적으로 대통령의 몫이고, 평가는 국민의 몫”이라며 구체적 답을 피했다.

이해준·성지원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