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작지만 알찬 영화"…'육사오', 여름 관객 사로잡을 유일한 코미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영화 '육사오'가 군사분계선을 넘어간 로또처럼 관객 마음을 넘어서기 위해 나섰다.

영화 '육사오'(감독 박규태) 언론시사회가 10일 오후 2시 서울 용산CGV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박규태 감독과 배우 고경표, 이이경, 음문석, 박세완, 곽동연, 이순원, 김민호가 참석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이다.

이날 박규태 감독은 영화의 연출 의도에 대해 "'육사오'는 청년들의 이야기라 젊은 층을 메인 타깃이라 그 분들이 이해할 수 있는 이야기로 생각했다. 영화에 신조어도 나오고 한다. JSA 이후 20년 만에 GP에서 일어난 이야기다"라며 "남북의 특수성이 있다보니, 소재는 코미디지만 웃고 즐기는 와중에 어떤 이야기를 전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젊은 세대에게 통일은 먼 이야기고 다른 이야기 아닌가. 우리 영화를 통해 통일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해볼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로또를 처음 주운 말년 병장 천우 역을 맡은 고경표는 "이 사람이 가진 순수한 면을 많이 표현하고 싶었다. 사건을 대하는 마음가짐과 염원하는 것이 순수하기에 그렇게 대처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아쉽게도 영화 중간에 그걸 더 깊게 깨달아서 그때부터 살을 찌웠다. 영화를 보시면 점점 살이 찌는 모습을 보실 수 있다. 그래서 천우라는 인물이 밉지 않게 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에서 로또를 습득한 용호 역을 맡은 이이경은 "로또 1등 금액을 받았을 때 느낌이 달랐을 것 같다. 남한과는 다른 절실함이 있었을 것이다. 집과 차가 필요한 게 아니라 생계로부터 시작했고 밥을 먹을 때도 이만한 진수성찬을 본 적이 없는 모습이었다. 단순히 로또로 시작하지만 북에 대한 상상력을 발휘했던 것 같다"고 캐릭터 구상을 했던 포인트를 설명했다.

용호의 동생 연희 역을 맡은 박세완은 "정말 글이 재밌어서 이 재밌는 글이 또 어떻게 재밌게 표현될지 궁금했다.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아서 하게 됐다. 정말 거침없고 솔직하고 당당한 친구지만 천우를 만나 설레고 수줍어하고 부끄러워하는 연희에게 없는 모습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규태 감독은 "개봉을 앞두고 너무 감개무량하다. 떨리고 긴장된다. 한국영화 잘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은 한결같다. 저희는 작지만 알찬 영화라고 내심 자부하고 있다"며 "상황이 아이러니하고 웃기지만 던져진 인물들은 목숨 걸고 임무를 해야한다. 캐릭터들은 너무나도 진지하고 절박할 수 밖에 없는 충돌이 유머를 발생시킨다고 생각했다. 상황 아이러니 코미디라고도 하는데, 근래에 이렇게 재밌는 코미디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재밌고 자신있게 영화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더불어 "올 여름의 마지막을 책임질 웃음 특공대, 유머 수색조라고 밀고 있다. 바람이 있다면 재밌는 영화 즐겁게 관람해주시고 모두 로또 1등 될 수 있는 좋은 기운 받아가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육사오'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