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윤석열 '사저 지휘' 총공세… "용산 이전이 근본 원인, 국가 재난 구멍"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비규환 중에 대통령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윤석열 대통령을 직격하고 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늘(1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서울이 물바다가 되는데 대통령은 뭐 하고 있냐는 비판이 쏟아졌고, SNS엔 무정부 상태라는 말이 급속도로 번졌다"며 윤 대통령을 겨냥했습니다.

민주당은 특히 윤 대통령의 '전화 지시'를 문제 삼았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모습은 드러내지 않고 전화로 위기 대응을 했다니, 대통령이 스텔스기냐"며 "공무원 '늦출(늦게 출근)' 말고 무슨 상황 대응이 있었냐"고 주장했습니다. 대통령실이 내놓은 "경호 의전을 받으면서 나가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 것"이란 해명을 꼬집은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