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학생이 수업 방해해도 조치 못 해…교사 생활지도권 강화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성국 교총 회장,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 만나 법 개정 요청

돌봄·방과후학교 운영 지자체 이관, 행정업무 개선 등도 촉구

뉴스1

정성국 한국교총 회장.(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정성국)가 교원 생활지도권 강화 입법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정성국 교총회장은 10일 오전 10시 국회 본관에서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과 간담을 갖고 교사 생활지도권 강화를 위한 법 개정에 교육위 차원의 협력을 요청했다.

정 회장은 "현재 교사는 수업방해 학생을 즉각 조치할 수 없고, 폭언‧폭력으로부터 교사를 적극 보호하기도 어렵다"며 "이로 인해 교사가 생활지도를 기피하고 무기력해지면 결국 많은 학생들의 학습권마저 침해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사의 생활지도권 보장과 많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 그리고 가해학생에 대한 적극적인 교육, 회복을 위해 법 개정이 절실하다"며 "이는 교권만을 강화하려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헤아려 달라"고 국회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유 위원장은 "충분히 공감한다.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교총은 생활지도권 강화를 위해 교육기본법‧초중등교육법‧교원지위법 개정을 요구했다. 구체적으로는 △수업방해 등 교육활동 침해 시 즉시 분리조치 시행 △교육활동 침해에 대한 교권보호위원회 처분 내용 학생부 기록 △반복, 심각한 교권침해 학생에 대한 특별교육‧심리치료 의무화 △학교교권보호위원회 교육지원청 이관 △교원의 생활지도권 보장과 학생의 타인 인권 존중 의무를 명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교총은 이날 간담에서 생활지도 강화 법률 개정 외에도 △돌봄‧방과후학교 운영의 지자체 이관을 위한 온종일돌봄특별법 제정 △비본질적 교원행정업무 폐지를 위한 학교행정업무개선촉진법 제정 △유치원을 '유아학교'로 명칭 변경 △대학평가 개선 △교원단체에도 근로시간 면제제도(타임오프제) 도입 등을 촉구했다.

yjr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