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우에 반지하 일가족 참변...비극 접한 김혜수 1억 쾌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혜수. 사진 ㅣ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혜수가 중부지방 집중호우 피해에 1억원을 기부했다.

10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김혜수는 80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위해 써달라며 1억원을 지난 9일 입금했다.

이날 김혜수는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400mm 폭우에 반지하 3가족 등 8명 숨지고 6명 실종...이재민 391명. 사망자, 실종자 계속 늘어나네요”라고 안타까운 반지하 비극을 전하며 ”외부에 계신 분들 안전히 귀가하시고 부디 더 큰 피해 없길”이라고 폭우 피해가 더 이상 없기를 기원했다.

김혜수는 굵직한 국가 재난 사태 때마다 깊은 관심을 보이며 선한 영향력을 펼쳐왔다. 올 3월에는 경북 울진 강원 산불 피해에 1억원을 내놓았고, 2020년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사업을 위해 써달라며 1억원을 기부하는 등 꾸준한 기부 행보를 보여왔다.

재난 사태가 있을 때마다 누구보다 먼저 손을 내미는 건 스타들이다.

김혜수 외에도 이날 배우 임시완이 희망브리지를 통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웃을 위해 2000만원을 기부했다. 그룹 갓세븐 멤버 겸 배우 박진영이 3000만원을 기부했으며, 그룹 위너 김진우, 배우 홍수현, 방송인 유병재도 각각 1000만원을 전달하는 등 기부 행렬이 이어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시작된 기록적인 호우로 서울·경기·강원에서 16명이 사망·실종되고 이재민 398세대 570명이 발생했다.

10일 오전 6시 기준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7명(서울 4명·경기 3명), 부상 17명(경기)으로 집계됐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