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도로공사, 레프트 백채림·차유정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한국도로공사 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가 전력을 보강했다.

한국도로공사는 10일 "백채림(24, 레프트)과 차유정(20, 레프트)을 영입, 오늘 2022-23시즌 추가 선수 등록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채림은 2017-18시즌 신인 드래프트 당시 2라운드 3순위로 한국도로공사의 지명을 받았다. 이후 2018-19시즌 현대건설로 이적 후 경일대학교 배구부와 비치발리볼 국가대표로서 활약하다 5시즌만에 다시 한국도로공사 유니폼을 입게 됐다.

백채림은 "프로 무대에 도전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것 같아 다시 한번 도전하게 됐다. 이번 시즌 팬분들이 경기장에서 보고 싶어 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차유정은 2021-22시즌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 6순위로 GS칼텍스 배구단에 입단한 후 한 시즌 만에 자유 신분 선수가 됐다. 도로공사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차유정은 "영입 제안을 들었을 때 배구 선수로서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다. 소중한 기회를 얻은 만큼 적극적으로 훈련에 임하겠다"고 영입 소감을 밝혔다.

김종민 감독은 "영입을 제안했을 때 두 선수 모두 다시 도전해 보고자 하는 의욕을 강하게 보였다. 장기적인 관점으로 보았을 때 두 선수 모두 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영입 이유를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