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훈, '줄 서는 식당' 태도 논란…"과했던 부분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식당에서 줄 선다고 투덜+비위생적인 모습까지

더팩트

배우 성훈이 '줄 서는 식당'에서 보여준 태도에 일부 시청자들이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소속사는 이에 "재미있게 하려다 보니 과했던 부분이 있다"며 사과했다.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배우 성훈이 tvN 예능 '줄 서는 식당'에서 보여준 태도로 논란인 가운데 소속사가 사과했다.

성훈의 소속사는 10일 "재미있게 하려다 보니 과했던 부분이 있었다. 시청자 분들께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 앞으로는 좀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전했다.

앞서 성훈은 지난 8일 방송된 '줄 서는 식당'에 출연했다. 그는 음식점 밖에 긴 줄을 보고 "정말 차례 올 때까지 카메라를 돌리는 거냐", "나는 줄 못 선다. 맛집 찾아다니는 스타일도 아니고 대기 인원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바로 옆집을 가버린다"며 좌절했다.

또 그는 식당 안에서 고기를 구을 때 쓴 집게로 음식을 집어 먹었다. 음식을 먹으면서는 머리에 있는 땀을 터는 등의 행동으로 동행한 박나래와 입짧은햇님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방송을 본 일부 시청자들은 성훈의 태도가 프로그램의 콘셉트를 모르고 출연했다거나 다 함꼐 음식을 먹는 장소에서 비위생적이었다고 지적했다.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