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페스타' 이소정, '내가 제일 사랑했던 노래' 무대 첫 공개…신승훈 극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가수 이소정이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관객들과 소통했다.

이소정은 지난 9일 방송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뉴페스타'의 'No.1 페스티벌' Day 2'에서 종신 팀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소정은 종신 팀 첫 주자로 나서 무대를 꾸몄다. 이소정은 "신나는 노래로 꾸며 보겠다"며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를 소개해 기대감을 모았다.

자우림의 '매직 카펫 라이드'를 선곡한 이소정은 색다른 편곡으로 듣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대니 구의 바이올린 연주로 시작해 이소정의 끈적한 음색이 나오자 관객들의 환호가 이어졌고, 이내 떼창까지 이어지며 관객과 소통하는 무대가 완성됐다.

후반부 이소정의 폭발적인 가창력이 모두를 놀라게 한 가운데, 이를 지켜보던 신승훈은 윤종신에게 "'보이스 코리아' 때 내 제자였다"며 뿌듯해했다.

이어 이소정은 지난 9일 공개된 새 싱글 '내가 제일 사랑했던 노래' 무대를 선보였다. 이소정만의 서정적인 감수성으로 무대가 꽉 찼고 이를 본 거미는 "너무 잘했다", 영탁은 "동화를 본 것 같다"며 감탄했다.

무대 공개 후 이소정은 신승훈과의 Mnet '보이스 코리아' 인연을 언급했다. 신승훈은 "내가 (버튼을) 눌러서 뽑힌 친구다. 소정이가 노래를 잘했었다. 근데 이제는 노래를 가지려 한다. 가지고 놀 줄 안다"며 칭찬했다.

이후 이소정은 다비치의 '8282'로 앙코르 무대를 펼쳤다. 허스키하면서도 파워풀한 고음으로 자신만의 '8282' 무대를 꾸미며 관객들을 더욱 흥분하게 만들었다. 그 결과, 최종적으로 이소정이 속한 종신 팀이 최종 승리를 거두며 이소정의 활약이 입증됐다.

이소정의 새 싱글 '내가 제일 사랑했던 노래'는 브리티시 락 기반의 빈티지한 밴드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으로, 나의 세상에서 아직도 멈추지 않는 사랑했던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소정은 감성과 가창력을 모두 충족하며 발매 후 음악 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