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폭우 보도한 외신 "일가족 3명 'banjiha'서 숨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8일 내린 많은 비로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한 빌라 반지하가 침수돼 일가족 3명이 갇혀 사망했다. 사진은 9일 오후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사고가 발생한 빌라 주차장에 물이 차있는 모습.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8~9일 서울 도심에 80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인명·재산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외신들도 이를 비중있게 보도했다. 외신들은 반지하에 거주하는 일가족의 침수 사망사고를 전하며 'banjiha'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9일(현지시간) BBC방송 등 외신들은 서울·인천·경기·강원 등 중부지방에 기록적 폭우가 쏟아져 8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됐다며 인명 피해 상황을 크게 보도했다.

이들은 구조상 침수 피해에 취약한 '반지하' 주거 형태에 주목하며 반지하를 영어로 'semi-basement'(준 지하실) 또는 'underground apartment'(지하의 아파트)라고 설명하면서 한국어 발음을 로마자 알파벳으로 그대로 옮긴 'banjiha'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폭우에 반지하 주택에서 3명이 사망했다며 서울의 반지하 거주민 중에는 빈곤층이 많다는 과거 기사를 소개했다. 당시 기사에서 NYT는 반지하 주거 형태가 영화 '기생충'의 배경으로 활용됐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반지하 주택을 기생충의 배경으로 소개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반지하 침수사고 현장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BBC방송은 서울 남부에서 폭우로 인명 피해가 났다고 보도하면서 "그간 서울에서 홍수에 피해를 봤던 '반지하'로 알려진 '절반 지하층'에 대한 우려가 커진 터였다"고 지적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 방송은 폭우 피해를 상세히 전하고 반지하 주택에 대해 "봉준호 감독의 오스카 수상 영화 '기생충'에서 묘사된 비좁은 지하층"이라고 설명했다.

AFP통신은 2012년 가수 싸이의 히트곡인 '강남 스타일'에 등장하는 부촌 강남구에서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