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태범 "임사랑, 아이 두 명 낳고 싶다고…" ('신랑수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태범, 공개 열애 중인 임사랑과 결혼 암시?
매형 만나 속마음 고백
한국일보

‘신랑수업’ 모태범이 매형과의 대화에서 연인 임사랑을 언급하면서 결혼에 대한 기대감을 모았다. 채널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랑수업’ 모태범이 매형과의 대화에서 연인 임사랑을 언급하면서 결혼에 대한 기대감을 모았다.

10일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27회에서는 매형과 결혼, 육아 토크를 나눈 모태범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모태범은 누군가를 기다리는 모습으로 자택 거실을 서성인다. 특히 모태범이 무심결에 몸 풀기 허리 운동을 하자 박태환은 “뽀뽀 한번 했다고 벌써 몸을 푸냐?”며 분노하고, 신봉선도 “진도가 나갔으니 우리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어야지”라며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든다.

잠시 후 모태범 집을 방문한 이는 매형과 조카들이었다. 매형은 “애들 데리고 있기 힘들어서 왔다”면서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모태범도 조카들을 반기며 육아의 현장을 시작한다. 육아에 앞서 매형은 거실 테이블에서 모태범 임사랑의 커플 사진 및 임사랑이 직접 쓴 손 편지를 발견하고 파안대소 한다. 반면 손호영은 임사랑을 향해 “진짜 표현 잘한다. 멋있다”고 극찬해 편지 내용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러던 중 모태범은 “사랑이가 아기 두 명 낳고 싶어 하더라”면서 직진 토크에 시동을 걸어 모두를 놀라게 한다. 평소 속 깊은 이야기를 자주 나누는 매형과의 대화에 모태범의 진심들이 올라왔다. 모태범과 매형의 리얼한 연애 및 결혼 육아 토크 뿐만 아니라 모태범이 솔직히 밝힌 임사랑을 향한 마음이 이날 방송을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모태범과 공개 열애 중인 임사랑은 국립발레단 발레리나 출신 배우다.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나빌레라’ 등에 출연하면서 작품 활동을 이어갔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